고속도로 아닌 곳에서 휴게텔, 잘못 가면 골로 갑니다

휴게텔? 이게 뭔가 싶은데요. 휴게텔은 ‘휴게실+호텔’의 합성어로 원래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중의 하나입니다. 휴게소 내부에 주로 화물차 운전사를 대상으로 잠깐 잠을 자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 일종의 라운지를 마련한 것인데요. 운전자의 피로를 달래줄 수 있는 곳으로 수면실과 샤워실, 세탁실이 마련되어 있어 인기가 높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많이 돌아다니는 번화가 구석진 곳, 대학가 골목길에서도 ‘휴게텔’이라고 쓰인 간판을 흔히 찾아볼 수 있는데요. 주로 건물 1층보다는 2, 3층에 작게 만들어진 이곳은 알고 찾아가는 사람이 아니고 서는 정확히 뭐 하는 곳인지 잘 모를 정도로 낯설게 느껴지는 분들도 많죠.

원래 휴게텔이란 개념은 80년대 일본에서 캡슐 호텔이란 이름으로 등장한 것이 시작으로, 국내로 건너와서는 1990년대 중반부터 도입되었는데요. 모텔보다는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고, 고속도로 휴게실보다는 좀 더 포근한 장소를 제공하는 그 중간쯤 되는 곳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실제로 도심에서 발견되는 휴게텔도 본래의 취지에 맞게 건전하게 휴식을 제공하는 곳도 있겠지만, 의외로 변종 성매매 장소로도 쓰인다는 현실! 그래서 무턱대고 휴게텔이란 모호한 이름을 보고 모텔 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들어갔다간 낭패를 보기 쉽죠. 특히 남성 전용 휴게텔은 불법 성매매를 연결되거나 알선하는 비즈니스 구조가 대부분으로 크게 안마방 VS 전화방 시스템으로 구분됩니다. 첫 번째 형태인 안마방 시스템은 쪽방에 침대와 샤워실이 있고 여성이 대기 중으로 실제 은밀한 애무 마사지 및 성관계를 제공합니다. 두 번째 형태인 전화방 시스템은 PC로 야동을 볼 수 있는 개인 공간이 있고, 그곳에서 전화를 통해 성매매 유도하는 여성들의 콜을 받습니다. 그리고 합의가 되면 인근 모텔에 가서 대기 중인 여성과 2차를 갖게 됩니다. 물론 그중에는 동성애자 게이들의 아지트로 유명한 찜질방 성격의 휴게텔도 존재하고요.

예전부터 휴게텔은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되면서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왔습니다. 이곳에선 카메라 불법 촬영이 빈번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불법 촬영된 사진이나 영상으로 휴게텔 이용자가 협박 받거나 혹은 불법 촬영물이 유포돼서 곤란을 겪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죠. 특히 성매매를 위해 휴게텔을 방문하고 연락한 기록이 남아 있다면, 경찰이 조사할 때 증거자료로 확인되기에 성매매 혐의로 입건되거나 기소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또한 해당 업소에서 단속에 걸렸을 때 불법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증거 영상을 지워주는 대가로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물론 직장인으로 성매매 형사처벌이 될 경우 직장 안에서 상당 수준의 징계를 받을 우려도 있고 기혼자라면 가정에 불화가 생기는 것도 당연지사. 그래서 딱 한번 호기심에 휴게텔을 들렀다가 낭패를 겪고 변호사를 급하게 찾게 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합니다. 그렇다면 불법 성매매를 하는 휴게텔과 진짜 휴식 목적의 휴게텔을 구분하는 확실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우선 가격_일반적인 휴게시설의 이용금액은 대중목욕탕 가격과 비슷하고, 성매매 목적의 휴게텔은 이용 가격이 십만원이 훌쩍 넘습니다. 두 번째는 위치_고속도로 휴게소에 위치한 휴게텔은 안전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말 그대로 휴게소 내 호텔이고 그 외 장소는 일단 의심되는 곳이라는 사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