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듦에 대한 긍정적 태도, 노인 성생활에 도움

미국 미주리대에서 나이 듦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노인이 더 나은 성생활을 한다는 최신 연구가 나왔다. 하나모리 스코블로(Hanamori Skoblow, 미주리대 박사과정)는 “노인의 성생활과 만족도: 나이 듦에 대한 인식의 역할(Sexual Activity and Satisfaction in Older Adult Dyads: The Role of Perceptions of Aging)”이라는 논문에서 50대 이상 커플 1,000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스코블로는 참여자들에게 ‘잘 나이 든다는 것의 의미’를 묻는 여러 문항을 제시했는데, 예를 들어 나이가 들수록 신체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에 어느 정도로 동의하는지, 나이가 들수록 어느 정도로 더 외로워질 것으로 예상하는지 질문하고, 그 정도를 단계로 표시하도록 요청했다.

성생활 만족도의 경우 5단계로 나누어 질문했고(1단계가 매우 불만족, 5단계가 매우 만족), 성생활 수준은 6단계로 구분했는데, 최근 12개월을 기준으로 삼아 1단계는 전혀 없음, 6단계는 하루 한 번 이상을 뜻했다. 여기에는 질, 항문, 구강 성교를 포함한 성교와 키스, 포옹, 애무 등도 포함되었다. 이에 대해 스코블로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성생활을 더 넓게 정의하기를 원했다”고 밝히며, “어떤 사람들은 구강 성교 성교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나이에 따라 성생활의 의미가 변할 수 있으며 포옹과 키스도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코블로는 젊음과 성을 동일시하는 사회의 연령차별적 인식을 지적하며, “더 넓은 문화적 개념을 반영하고 있는 이 연구가 노년기까지 계속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유지하도록 장려하는 데 도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자신의 연구 결과가 나이에 대한 편견을 지닌 의사들에게도 유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나는 이 연구를 통해 의사들이 노인과 성행위에 대해 말하는 것을 꺼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 의사들이 나이에 대한 편견을 지닌 것일 수도 있고, 그저 당황한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섹스가 젊은 사람들에게만 적합하다는 생각을 강화한다.”

스코블로는 나이 듦에 대한 긍정적 태도와 만족스러운 성생활의 유관성을 지지하는 다른 연구(미국 콜라라도주립대 맨프레드 디엘Manfred Diehl 교수의 논문)도 소개하며, “노인들이 나이 듦을 바라보는 태도를 바꾼다면, 건강과 성생활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모리 스코블로 연구는 미국노인학회에서 발간한 《노인학(The Gerontologist)》에서 찾아볼 수 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