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이 ‘허리-엉덩이 비율’ 낮은 여성 좋아하는 이유(연구)

pretty women ‘s ass in tight jeans on white background

남자들은 여성의 허리-엉덩이 비율(WHRs)이 낮을 때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흔히 말하는 ‘콜라병’ 몸매다. 그런데 남성들이 WHRs이 낮은 여성을 좋아하는 것은 진화심리학적인 이유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대 최신 연구에 따르면 WHRs이 낮다는 것은 임신을 경험하지 않은 젊은 여성이 신체적, 성적으로 성숙했다는 것을 나타내는 믿을만한 신호다. 

연구팀은 미국인들의 건강과 영양상태를 평가하는 ‘전국 건강조사’와 ‘영양 검사 조사’에 참여한 12,000명 이상의 여성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WHRs는 막 성장이 끝난 성인기와 성적 성숙기에 가장 낮은 경향이 있었다. 즉, WHRs이 낮은 여성들은 어리고, 남은 생식 수명이 긴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또 연구팀은 WHRs이 낮은 젊은 여성들은 축적된 지방 속에서 임신과 모유 수유 시 중요한 영양소인 오메가-3 도코사헥사에노익산(DHA)의 수치가 더 높은 경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윌리엄 라섹 연구원은 “지난 30년간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상은 건강과 다산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됐지만 낮은 WHRs과 체질량지수(BMI)는 더 나은 건강이나 출산율과는 관계없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 “남성들이 선호하는 WHRs를 가진 여성들은 젊을 가능성이 높고, 임신한 적이 없으며, 지방산을 많이 축적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런 젊은 여성들은 현대식 산부인과 진료를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도 초산을 잘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진화와 인간 행동’ 저널에 실렸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