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의 성생활, 여전히 자유롭다

70대 이상 노인의 3분의 1은 성생활을 자유롭게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벨기에 리에주 대학 연구팀은 노인의 성활동과 행복의 연관성에 대해 조사했다. 연구진은 이 연령대의 성행위 유병률을 파악하기 위해 70대 이상의 벨기에 거주자 5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참가자 중 80대는 200명, 90대는 29명이었다.

연구 결과 전체 참가자의 31%가 한 해 동안 성행위를 했다고 보고했다. 성행위에는 질 성교, 자위, 구강 성교, 항문 성교를 포함한 모든 종류가 포함됐다. 47%는 파트너와 키스와 포옹 등의 부드러운 육체 접촉을 했다고 보고했다. 적극적인 성행위는 파트너가 있고 자유로운 관계 맺기를 추구하는 노인에게서 더욱 많이 이루어졌다. 상대적으로 어리고 장애가 없는 사람들이 성적으로 활동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책임자인 시스마루 이네스쿠(Cismaru-Inescu)에 의하면, 성행위에 적극적인 참가자의 74%가 성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성행위를 하지 않는 노인 60%도 키스나 포옹 정도의 육체적 접촉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시스마루는 “다들 노인들은 요리와 산책을 좋아하는 할머니 할아버지일 뿐 섹스를 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노인의 성행위에 대한 편견을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섹슈얼리티가 전 연령대에 걸쳐 웰빙의 한 요소로 인식되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 대부분은 노인과 관련된 성 지식과 의사소통 기술이 부재했다(작년 시스마루 연구팀의 연구 결과 참조).

시스마루는 “노년에도 성생활이 있다. 이것은 확실한 증거가 있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의료 전문가들이 이 사실을 잘 모르기 때문에 앞으로도 노년 성행위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야 한다. 복지사들도 노인이 혼자만의 시간을 갖길 원할 때 그것이 단순히 방 안을 배회하는 것이 아니라, 사적인 관계와 성생활을 허용하라는 의미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