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동거, 재정상태 상태에 악영향(연구)

Woman Looking At Piggybank Raised By Young Man

누군가와 함께 산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어떤 사람에게는 결혼을 향한 상징적인 단계이고, 또 다른 사람에게는 결혼의 대안이다. 또 많은 미혼 커플이 생활비를 아끼려 살림을 합치기도 한다. 하지만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동거를 택하는 것이라면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최근 아이오와 주립대 연구결과 미혼 동거 커플이 심각한 재정 문제를 겪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1980~1984년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5,000명 이상의 국가 조사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들 중 45%는 결혼했으며, 18%는 동거를 하고 있었고, 37%는 미혼이면서 애인과 따로 살았다.

분석 결과, 현재 싱글이지만 과거에 동거를 했던 응답자들은 재정에 가장 심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 동거를 했던 싱글은 자산이 평균 39,945 달러(4,722만 원) 감소했으며, 두 번 이상 동거를 했던 싱글은 자산이 평균 44,219 달러(5,226만 원) 감소했다. 또, 현재 동거 중이며 처음 동거를 하고 있는 사람은 26,927 달러(3,183만 원), 현재 동거 중이며 두 번 이상 동거를 해 본 사람은 33,809 달러(3,997만 원)가 감소했다. 반면, 한번 동거를 했던 기혼자들은 16,340 달러(1,932만 원), 두 번 이상 동거했던 기혼자는 18,265달러(2,159만 원) 손실을 입는데 그쳤다.

연구팀은 미혼 동거 커플이 부부보다 왜 재정적으로 불리한지에 대해 여러 가지 가설을 제시했다. 그중 하나는 미혼 동거 커플들이 결혼한 부부만큼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또 하나는 부부가 집을 사거나 노후자금으로 저축을 하는데 반해, 동거 커플은 가구나 자동차 같은 비금융자산에 돈을 함께 쓰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카산드라 다리우스 아이오와 주립대 인간발달과 가족학 교수는 “동거 관계는 더 단기적이고 불안정한 경향이 있고, 매번 다시 시작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하고 “동거 계획이 있다면 동거가 재산 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도 야무지게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