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나눈 뒤 15분 안에 ‘이것’해야

Closeup young sick woman with hands holding pressing her crotch lower abdomen. Medical or gynecological problems, healthcare concept

건강을 위해 성관계 후 15분 이내에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다. 바로 오줌 누기다. 관계 시 요도로 침투한 균을 씻어내는 효과가 있어 요도 감염을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의 산부인과 전문의이자, 미들섹스 엠디 닷컴(MiddlesexMD.com)의 창립자 바브 디프리 박사는 일간지 ‘가디언’에 “섹스 직후 오줌 누기는 특히 여성들에게 중요하다”면서 “요도가 짧아 방광염이나 신우신염으로 번지기 쉬운 탓”이라고 설명했다.

요도 감염이 발생 가능성은 개인차가 크지만, 폐경 여성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이 줄면 관련 조직이 얇아져 감염에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요도 감염은 파트너가 깨끗한 사람이어도 걸릴 수 있다. 임균, 클라미디아, 미코플라스마 등 이른바 성병 균에 의해서도 생기지만, 대장균이 원인인 경우도 적지 않다. 그래서 영아기 아기들, 특히 여아들에게 적지 않게 발병하기도 한다.

성관계 시 상대방이 콘돔을 쓰든, 포경수술을 했든 요도 감염 위험은 줄어들지 않는다. 따라서 사랑을 나눈 후에는 15분을 넘기지 말고, 화장실로 가 방광을 비우는 게 안전하다.

관계 후 샤워를 할 때는 성기 외부를 물로 부드럽게 씻는 게 좋다. 세게 문지르거나 독한 비누는 금물이다. 어차피 성병이라면 샤워나 뒷물로 씻어낼 수 없고, 예방이 최선책인데 그땐 콘돔이 가장 효과적이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