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 사진 찍어 보내는 남성들, 공통점은?(연구)

Man taking a picture of his penis with a smart-phone. A so-called dick pic

상대방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상대방이 원치 않는데도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보내는 것은 성희롱이고 성폭력이다. 이런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은 자기애가 강하거나, 성차별주의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1,087명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성기 사진을 보내본 적이 있는지, 보낸 적이 있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물었다. 또 그들의 성격 특징, 성과 성적 지향에 대한 개방성 등에 관해 질문했다.

그 결과 남성 48%가 이전에 여성에게 그들이 원치 않는 성기 사진을 보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기 사진을 보낸 적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자아도취적 성향이 높았고, 적대적인 성차별을 지지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성기 사진을 보내는 행위가 긍정적인 감정을 일으킬 것이라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82%는 여성을 성적으로 흥분시키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답했고, 50%는 여성이 자신을 매력적으로 봐주길 바라서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여성혐오증과 여성에 대한 통제력 강화를 주요 동기로 삼은 사람들도 있었다. 15%는 여성에게 두려움을 주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말했고, 8%는 수치심을 일으키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또 거의 절반에 달하는 사람들은 사진을 보내면 그에 대한 보답으로 잠자리를 함께 한다든가, 섹시한 사진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놀랍게도 자신의 성적 흥분이나 만족을 위해 성기 사진을 보내는 사람은 1/5도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그들이 가랑이에 카메라를 가져가는 것은 절제할 수 없는 성욕 때문”이라고 결론지었다.

이 연구는 ‘성 연구’(Sex Research) 저널에 실렸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