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권리를 인식하고 주체적으로 성적 쾌락을 추구해야”

지난 6일부터 대한성학회에서는 <김원회 교수님과 함께 하는 휴먼 섹슈얼리티(Human Sexuality)> 강좌를 열고 있다. 성학의 대중화를 위해 열린 이번 강좌는 학회원이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강의를 맡은 김원회 교수는 부산대학교 의대 명예교수이자 현재 서울여대 치료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성학을 강의하고 있으며, 아태폐경협회, 한국성문화회, 대한성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심신산부인과학회 등의 회장과 세계성학회 국제학술위원을 역임했다.

대한성학회에서 배포한 자료에 의하면, 강좌의 주된 주제는 ‘성의 진화, 성적 쾌락, 성 태도 재구성, 성치료, 성교육 역사’ 등 성학의 주요 요소로 이루어져 있다.

첫 강의는 ‘성의 진화’와 ‘성적 쾌락’을 주제로 열렸다. ‘성적 진화’에 관해서는 남성과 여성의 진화를 다루었다. 김 교수에 따르면, 인간은 직립하면서 골반이 앞으로 향하고, 지능이 발달하면서 임신 기간이 줄어드는 형태로 진화했다.

김원회 교수는 “원시시대의 엄마는 아기와 자기가 살아남기 위해 남자와 짝을 이뤄 그들의 보호를 받기 시작”했다며, “여성은 남성의 보호를 받기 위해서 배란기를 잊어버림은 물론 임신 중에도 성[생활]이 가능하게 바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류는 항상 모계사회로 진화되어 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성적 쾌락’에 관해서는 성적 쾌락에 보수적인 한국 사회를 비판하며 세계성학회(WAS)의 성적 쾌락에 대한 선언을 다루었다.

세계성학회는 1997년 <발렌시아 선언>을 통해 “성적 쾌락이 성적 권리, 성 건강 및 성적 웰빙의 근본적인 부분”이라고 명시했다. 그리고 모두에게 “성적 억압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 성적으로 평등할 권리, 성적으로 건강할 권리, 성에 대한 객관적이며 사실적인 정보를 폭 넓게 받을 권리, 이해 가능한 성교육을 받을 권리, 자유롭게 교제할 권리, 생식을 자유롭게 책임 있게 결정할 수 있는 권리, 비밀을 보장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원회 교수는 “우리 사회의 시민들도 이처럼 폭넓은 성적 권리를 인식하고 주체적으로 성적 쾌락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2년에는 대한성학회에서도 <서울 선언>을 선포했다. <서울 선언>은 <발렌시아 선언>과 마찬가지로, “성(sexuality)이 인간의 본질적인 욕구이자 행복의 원천이며, 인간의 삶에서 중심적인 요소로 생물학적 성, 성별정체성, 성적 지향, 에로티시즘, 즐거움, 친밀감, 생식을 포함하는 개념”임을 명시하고, 성건강을 위해서 “성과 성적 관계에 대해 긍정적이고 존중하는 접근 방식”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또한 성적 즐거움은 “생각, 환상, 꿈, 정서와 감정을 포함한 에로틱한 경험에서 오는 신체 및 심리적 만족과 기쁨의 상태이며 성적 권리의 맥락에서 이해”해야 한다며, 성적 쾌락의 인식을 전환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원회 교수는 특히 성적 쾌락의 문제가 청소년 시기에 일어나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고 말하며, “성교육을 일찍부터 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강좌는 4월 6일부터 10월 19일까지 격주로 12회 예정이며, 8회 이상 수강 시 수료증을 발급한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