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 그림을 그리는 여자

‘민조킹’이라고 아시나요? 지극히 일상적인 연애의 장면부터 뜨겁게 사랑을 나눌 때의 묘한 긴장감까지, 평범한 일상에서 마주하는 사랑을 화목에 담는 일러스트레이터로 미술 애호가들 사이에서 요즘 핫한! 스스로를 ‘야한 그림을 그리는 여자’라고 소개하는 민조킹이 본투스탠드아웃 (@borntostandout.official) 플래그십스토어에서 올 6월부터 약 세 달간 진행된 I’m your XXX‘ 전시를 일본에서 올가을 개최합니다, 

민조킹은 예전으로 치면 성애를 다룬 ‘춘화’를 세련된 감성의 간결한 그림체로 아주 모던하게 표현하는 작가죠. 가볍지 않은 주제를 가장 편하고 일상적으로 다룬다는 점에서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작가 중의 한 명입니다. 그녀는 2013년 취미로 야한 그림을 그려 SNS에 업로드하면서 조금씩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하였고 2014년 아트북페어 언리미티드 에디션에 ‘귀엽고 야하고 쓸데없는 그림책’을 독립 출판하여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이 활동을 계기로 2016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모두의 연애’라는 책을 정식 출간하며 본격적으로 전업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하죠. 특히 남녀의 사랑과 섹스를 주제로 한 작업을 하는 여성 작가로서, 주로 2,30대 여성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연인과의 섹스는 자연스러운 것이고, 그 자연스러운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작업이 즐겁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썼다면 애초에 시작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는 신념 아래 그림을 그린다는 그녀. 아직은 성에 대해 보수적인 우리 사회에서 솔직한 목소리를 내며 일관된 태도로 ‘귀엽고 야하고 세련된 성애’ 그림 작업을 하고 있고 이는 억눌린 한국 여성의 욕망을 대변해 준다는 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녀의 그림은 초기에는 주로 라인 드로잉 위주의 작업들이 많았고 최근에는 아크릴화나 디지털 페인팅 등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작업하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곡선을 사용하여 남녀 신체의 아름다운 선들을 세련되게 묘사하고
때론 과감한 생략을 통해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는 평입니다. 민조킹의 그림 속에는 항상 남녀가 등장합니다. 그림 속 두 사람은 오직 둘만이 만든 세계에서 아주 자유롭습니다. 작가는 그 세계의 관찰자로서 상상한 것들을 직관적으로 종이에 옮길 뿐이라고 하죠. 너와 내가 만나 ‘우리’의 방식대로 마음과 육체를 나눴던
모든 순간들을 일러스트로 옮긴 그녀의 기발함은 이제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인정받고 있는 중입니다.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그녀의 첫 번째 해외 전시는 다이칸야마에 위치한 로댕 갤러리에서 11월 5일까지 개최됩니다.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했던 순간을 떠올리고 싶다면? 민조킹의 일러스트 전시회는 좋은 자극이 될지도 모릅니다. 그녀의 전시회 및 최신 작품 관련 더 자세한 근황이 궁금하시다면, 그녀의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 ram.com/minzo.king을참조하시길.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