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교도관과 남성 수감자의 부적절한 관계 줄줄이 적발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교도소에서 그간 여성 직원들과 남자 수감자들이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드러나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크(The Telegraph)’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북부 HMP 버윈 교도소에서 개소 후 지난 6년간 수감자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여성 직원이 18명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7년에 문을 버윈 교도소는 2천 명을 수감할 수 있는, 영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로, 수감자들을 위한 교육 시설과 운동 시설을 갖춘 곳으로 알려져 있다.

텔레그래크에 의하면, 비위 직원들은 수감자들과 부적절한 관계만 맺은 것이 아니라, 죄수의 위법 행위를 방조하거나 사실상 돕기도 했다.

한 여성 직원은 남성 수감자에게 휴대전화를 몰래 준 뒤 자신의 나체 사진과 동영상 등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나 징역 8개월 선고받았다.

또 다른 여성 교도관은 강도 공모로 복역 중인 남성 죄수와 4개월 동안이나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온 게 적발돼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 교도관 역시 수감자에게 옷과 스마트 기기를 반입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밝혀진 문제의 여성 직원 18명 중 교도관은 7명, 보건 등 관계 기관 직원은 11명이었다.

영국교도관협회는 이런 부정 사례가 개인의 일탈만이 아니라 구조적 결함에도 원인이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경력이 많지 않은 교도관이 죄수들에게 이용당한 사례도 있음을 설명하며, 정부가 교도관 채용시 대면 인터뷰 없이 진행해야 하는 실정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최근 공개된 영국정보공개법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수감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져 파면된 교도관이 36명(여성 31명, 남성 5명)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이전 4년간 전체 19명이 파면된 것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이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