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오르가슴 논쟁, “질이냐 음핵이냐”

여성은 오르가슴을 질로 느끼는가, 음핵으로 느끼는가? 이 문제는 지난 100년 간 성의학과 정신분석학 분야의 논쟁거리였다.

2015년 이탈리아 성의학자 빈센조 푸포(Vincenzo Puppo) 팀이 발표한 논문이 이 논쟁에 불을 지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질 오르가슴은 존재하지 않는다. 여성은 오직 음핵이 자위, 커닐링구스, 파트너 자위 중 또는 성교 중에 자극될 때만 오르가슴을 느낀다는 것이다.

여성 오르가슴에 대한 연구는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로부터 출발했다. 프로이트는 “여성은 질 오르가슴을 경험해야만 성적으로 성숙하다고 볼 수 있다”며 음핵의 역할을 무시했다. 또한 프로이트는 질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 없는 여성은 “성에 무감”하거나 “진짜 여성이 아니”라고까지 주장했다.

프로이트의 이론에 따라, 그동안 많은 여성들이 “정상적이고 성숙한 여성”이 되기 위해 성교 중에 질 오르가슴을 느껴야 한다고 믿었고, 성적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성기능장애 진단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빈센조 푸포 팀의 연구에 따르면, 질 오르가슴은 주변 기관에 의해 발생할 뿐, 실제 오르가슴과 관련이 없다. 또한 남성의 음경은 질 성교 중에 정맥총이나 음핵과 접촉할 수 없다.

연구책임자 빈센조 푸포는 “‘여성 사정’, ‘조루’, ‘생식기 각성 장애(PGAD)’, ‘요도막 귀두’, ‘G-스팟 증폭’ 등은 과학적 근거가 없는 용어”임을 강조하면서, 여성이 질 오르가슴을 느끼는 것이 “정상적”이라는 편견을 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성이 음핵으로 오르가슴을 느낀다는 사실은 여성이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성 생활을 즐길 수 있음을 시사한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