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남성, 성관계 중 음경 수직으로 ‘뚝’

영국의 40세 남성이 성관계 도중 음경이 뚝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의학계에서는 음경이 수직으로 부러지는 경우는 아주 희귀한 케이스이며 의학계에 첫 보고되는 사례로 파악하고 있다.

이 사례는 영국의학회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 BMJ》의 ‘케이스 리포트’로 상세히 발표됐는데, 이 남성은 여성 상위 체위로 관계를 맺다가 음경이 여성의 회음부에 끼이면서 부러졌다.

음경에는 뼈가 없으므로 이 같은 경우는 아주 드물다. 음경에는 뼈 대신에 스펀지나 수세미와 비슷한 해면체가 있는데, 음경동맥이 열려 혈액이 많이 들어가고 음경정맥이 닫혀 나가는 혈액이 줄면 해면체가 혈액으로 꽉 차면서 팽창해 발기가 일어난다. 더러 마찰이나 압력 탓에 음경 해면체와 혈관을 둘러싸고 있는 백막이 찢어져서 붓는 경우가 있으며 이 경우에는 ‘뚝’ 소리와 함께 음경이 충혈하고 맥없이 꺾인다. 민감한 부위이니 만큼 엄청난 통증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는다.

음경 해면체 손상은 일반적으로 여성상위 자세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 논문에서는 “20년 동안 후향적 연구에 따르면 후배위(Doggy Style)와 남성상위(Man on the Top)에서 많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이한 것은 지금까지 보고된 환자들은 ‘뚝’ 소리와 함께 통증이 왔지만, 이 환자는 점진적으로 발기가 가라앉으며 부어올랐으며 해면체가 뚝 부러지는 느낌은 갖지 못했다고 한다. 더구나 외형적으로 큰 변화가 없어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했더니 3㎝정도 수직으로 부러져 있는 상태가 뚜렷이 드러났다는 것(사진 참조). 지금까지 음경 골절은 해면체가 수평으로 찢어지는 것이었으며 수직으로 손상된 것은 의학계 보고로는 최초였다.

이 환자는 24시간 내에 수술하라는 영국비뇨의학회의 권고안대로 수술을 받았으며 성기능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주치의에 따르면 6개월 이내에 성기능을 회복할 수 있었으며 사고 이전과 비교해서 어떤 문제도 없었다고 보고됐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