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1회 성관계, 조기 사망 위험 절반↓ (연구)

Cheerful and nice picture of couple lying in white bed. Girl is standing on knees above guy and keeping her face close to his. Man holds hands on her waist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성관계를 하면 조기 사망 위험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평균 나이 39세의 성인 1만 5,269명을 대상으로 성생활에 대한 설문을 하고 최장 11년 간 추적 조사했다. 조사대상자 중 72%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36%는 일주일에 한 번 성관계를 했다. 연구과정에서 심혈관계 질환 29명, 암 62명 등 228명이 사망했다.

분석 결과, 성관계 횟수가 많을수록 사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주 성관계를 한 사람들은 1년에 한 번 또는 그 이하로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보다 조기 사망 위험이 49% 더 낮았다. 또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은 21%, 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69%, 다른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은 48% 낮았다.

연구팀은 성관계 시의 운동량이 ‘중간 강도’의 운동량과 같으며 건강상의 이점도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 성관계시에 분비되는 ‘행복 호르몬’들이 정신 건강을 증진시키고, 면역력을 높여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