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치료제와 발기부전, 그 상관관계

과거 중장년층에서 주로 나타났던 탈모 문제가 이제는 스트레스, 식습관, 호르몬 등의 영향으로 2030 젊은 층에서도 자주 발생하면서 탈모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환자들도 늘고 있는 현실인데요. 최근 탈모 치료제를 오래 복용하면 발기가 잘되지 않는다?라는 속설이 퍼지면서 탈모 치료제를 먹기 꺼려 하는 남성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탈모 환자들의 고민 역시 ‘탈모가 있는데 발기부전 부작용이 생긴다는 탈모 치료제를 먹어도 될까, 탈모 치료제를 먹으면서 동시에 발기부전 약을 먹어도 될까’라고 하죠. 만약 여러분에게도 ‘머리카락이냐 VS 성생활이냐’ 둘 중에 하나만 선택하라고 한다면? 어떤 결정을 하시게 될지 궁금합니다.

탈모가 발생하는 원인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환원 효소를 만나 탈모를 유발하는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변하기 때문인데요. 5알파-환원 효소를 억제,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의 생성을 막는 게 탈모 치료의 원리입니다. 이 과정에서 남성 호르몬이 함께 억제되면서 성욕 감퇴, 발기 부전 등의 부작용이 종종 발생하는 것이죠. 이런 탈모 치료제의 부작용 때문에 탈모가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성생활에 문제가 생길까 봐 탈모 치료제를 복용하지 않고 버티는 분들이 의외로 우리 주변에 많습니다. 그렇다고 탈모 치료제를 복용했다고 모두 부작용이 발생하는 건 아닙니다. 불과 1~2% 정도의 확률로 탈모 치료제를 먹고 성기능 장애가 발생한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죠.

만약 탈모 치료제를 복용하고 나서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났다면? 스스로 판단하기보단 먼저 비뇨기과나 탈모 전문 클리닉 등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부작용의 정확한 원인을 찾아 빠르게 치료를 진행해야 합니다. 탈모 치료제로 인한 성기능 장애가 생겼다고 병원을 찾는 환자 중 정작 다른 원인으로 성욕감퇴나 강직 저하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는 게 전문의들의 공통된 의견. 게다가 병원에서 탈모 치료제를 처방받고 약국에서 구입하는 정식 루트가 아닌 인터넷, 커뮤니티처럼 비공식적인 루트에서 가짜 탈모 치료제를 구입하다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합니다.

물론 탈모나 발기부전 모두 남에게 알리기 꺼려지고, 자존심 상하는 질환이라고 생각해서 숨기는 남성분들이 많지만, 이렇게 되면 부작용 관리가 오히려 어렵게 됩니다. 탈모 치료제를 일정 기간 이상 복용 중단하면 원래 성기능에 문제가 없던 남성분들은 대개 2~3일 이내에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합니다. 그리고 탈모 치료제의 부작용을 최대한 피하려면, 전문의의 처방으로 복용량과 복용 주기 조절이 정답! 그렇지만 탈모 치료제를 바로 중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발기부전 약을 함께 복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그래도 부작용이 걱정된다면, 우선 일정 기간 테스트 삼아 탈모치료제를 복용해 본 후 내 몸에 부작용이 발생하는지 확인해 보고 선택해도 됩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