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식 성관계 묘사, 여성 성생활 해쳐

리우드 영화에서 묘사되는 성관계들은 현실과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이런 괴리감이 여성의 성생활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의 온라인 진단 서비스 자바에 실린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사랑과 영혼(원제: 고스트)’, ‘귀여운 여인’ 등 상징적인 성관계 장면이 담긴 영화 50편을 분석하고 2,000명의 여성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그 결과 66%에 달하는 응답자들이 영화 속에서 묘사하는 성이 다소 또는 매우 비현실적이라고 답했다.

이 연구의 주요 저자인 자바의 캐서린 바스퍼드 박사는 “할리우드 영화에서 묘사되는 비현실적인 체형, 나이에 대한 다양성 결여, 성관계를 즐기는 여성의 모습 등은 여성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요소들”이라고 말했다. 또 “영화에서 여성들은 풀메이크업에, 완벽한 헤어스타일, 에로틱한 속옷을 입고 있지만 모든 여성들이 항상 이런 모습은 아니다”라고 말하고 “이런 장면들은 여성들에게 ‘성관계 때 이렇게 해야 한다’는 무언의 압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분석에 따르면 영화에서는 여성의 오르가슴도 잘못 묘사되어 있다. 영화에서는 5명 중 2명이 오르가슴을 느낀 것으로 묘사됐지만, 현실에서는 5명 중 1명에 불과하다. 심지어 조사에 응한 여성 중 거의 1/4은 성관계 중 오르가슴을 느낀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오르가슴을 잘못 표현하면 시청자들은 여성들이 항상 클라이맥스를 느낀다고 생각할 수 있다.

또 영화에서는 안전한 성관계를 묘사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분석된 성관계 장면 중 2%만이 콘돔을 사용했음을 암시했다. 그러나 응답자들 중 20%는 항상 콘돔을 사용한다고 답했고, 32%는 피임약 등 다른 형태의 피임법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바스퍼드 박사는 “임신이나 성병 등의 위험요소들이 너무 쉽게 치부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할리우드와 성인 영화 업계가 안전한 성관계를 보급하는데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연구팀은 전희가 거의 묘사되지 않는다거나 성행위가 젊은이들, 백인들, 이성애자, 일부일처제 위주로 묘사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바스퍼드 박사는 “영화는 모두 연출된 것이기 때문에 어떤 면에서도 자신과 할리우드 배우들을 비교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영화에 몰입되면 즐거움과 유대감이라는 성관계의 주요 이점을 놓치게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2023 Created with 레드약국 | 비아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