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 <섹스 앤 더 시티>라는 인기 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이 자위기구를 사용하는 장면이 방영되고, 유명한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여성 성의학자 버만 박사가 여성의 바이브레이터 사용을 적극 권장한 이후로 섹스토이의 세계에 막 입문하게 된 여성들 사이에서 자위 도구로 바이브레이터 붐이 본격적으로 일었습니다. 당시 드라마 속 여주인공 미란다, 샬롯이 애용하던 바이브레이터 이름이 의미심장하게도 ‘래빗’이었다는 사실! 특히 […]